상단여백
HOME 기획ㆍ특집 기획
이낙연 지사,“박물관 건립 등 전남을 바둑 메카로”이세돌(신안) 조훈현(영암) 김인(강진) 국수배출 역할강조

이낙연 전라남도지사는 16이세돌과 알파고의 바둑 대국으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3명의 국수를 배출한 전남에 인류에 대한 책임이 주어졌다남도문예 르네상스사업으로 국내 최초 바둑박물관 건립 추진을 시사했다.

 

이 지사는 이날 이세돌과 알파고의 대국 이후에 전남이 할 일이란 제목의 발표문을 통해 인류문명사에 획을 그을 세기적 사건인 인간 이세돌과 기계 알파고의 바둑 대국은 인류에게 충격과 공포, 안도와 감동을 한꺼번에 안겨줬다이세돌이 태어나 자란 전라남도의 사람들은 더욱 직접적인 기복을 겪었고 더욱 긴 여운에 휩싸였다고 말했다.

 

또한 전남은 김인(강진), 조훈현(영암), 이세돌(신안) 3명의 국수를 배출한 바둑의 메카이고, 현재 국내 최강자 박정환도 전남에 뿌리를 두고 있다이번 대국으로 인공지능을 중심으로 하는 4차 산업혁명의 파도로부터 전남이 멀리 있지 않다는 것을 처음 실감했다고 밝혔다.

 

특히 “15일 연구용역에 착수한 남도문예 르네상스프로젝트에 바둑도 중요한 일부가 됐다국내외 바둑의 역사, 인물과 대국의 변천, 문화와 경향의 변화, 과학의 침투와 미래의 전망 등 모든 것을 세계 인류에게 보여줄 국내 최초의 바둑박물관을 전남에 건립하는 것을 남도문예 르네상스연구용역에 포함하겠다고 밝혔다. 바둑박물관 유력한 후보지로는 전남출신 국수 3명의 뿌리가 몰려 있는 목포권을 꼽았다.

 

또한 한국기원과 함께 전라남도가 오는 83회째 주최하는 국수산맥 국제바둑대회를 더욱 체계화활성화하고, 또한 이세돌의 고향 신안 비금도에 2008년 세워진 이세돌 바둑기념관과 순천 주암에 2013년 문을 연 바둑 특성화 고등학교를 더욱 내실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또 인공지능의 연구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기 위한 광주과기원대학과 전남대학교 등 지역 대학의 노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세돌과 알파고의 대국이 인류에게 예고편으로 제공한 신문명의 충격을 흡수하기 위한 인문학적 준비도 필요할 것이다광주시와 전남도가 일정한 지원을 하도록 협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