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열린마당
영암천 주민쉼터로 거듭난다군, 99억원 투입 생태하천복원사업 실시

영암읍을 관통하는 영암천에 주민들의 쉼터와 어린이학습장등이 들어선다.
 
영암군에 따르면 2013년까지 사업비 99억원을 들여 영암천 5.3km 구간에 대해 생태하천 복원 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 구간은 영암읍 월출교~덕진면 덕진교 구간과 도포면 성산제~수산교 구간으로 제방 산단부에는 자전거도로와 체육공원, 전망대를 설치해 주민 건강과 휴식공간으로 제공된다.
 
영암천의 수질개선을 위해 하루 1만 9천톤 처리 용량의 수질 정화습지가 조성된다.
 
또 수충부에는 친환경 생태블럭을 시공하고 꽃창포 등 정화능력이 탁월하고 경관이 아름다운 수생식물을 심어 어린이 자연 생태학습장으로 제공한다.
 
군 관계자는 "영암천 복원사업으로 침수피해 방지와 생태복원, 역사ㆍ문화가 어울리는 친환경 하천으로 바뀔 것"이라며"영암천이 인근 공설운동장과 공사 중인 궁도장, 군민체육센터, 주변 체육시설 등과 더불어 지역의 명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철  kim72@gjon.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