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열린마당
낭주중 양경주, 도포중 양우석 신임교장 부임

   
낭주중 양경주 교장            도포중 양우석 교장

9월 1일자로 영암낭주중학교로 부임하는 양경주(60)교장은 남은 교육열정을 지역 학생들에게 꿈을 열어주는 교육으로 마무리할 방침이다.
 
광주출신인 양 교장은 전남대 공업교육학과를 졸업하고 지난 77년 광양진상고등학교에서 첫 교직생활을 시작했다. 순천고, 목포고, 완도중, 남악중 등에서 근무했던 양 교장은 낭주고와 낭주중에서 8년간 교편을 잡기도 했다. 2009년 교감으로 승진한 양 교장은 노화고등학교에서 근무해왔다.

양 교장은 지난 92년 스승의날 기념 교육인적자원부장관상을 비롯해 2007년 정부모범공무원 국무총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양 교장은 "학생들이 감성, 인성이 뛰어나지만 학력향상이 부족한 부분이 있다"며 "감성교육을 통한 인성교육과 함께 학생들의 실력향상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양 교장은 부인 문미현(57)씨와 사이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같은날 영암도포중도 양우석(53)신임 교장이 부임한다. 양 교장은 함평출신으로 전남고, 전남대 사범대 과학교육과를 졸업했다. 해남 화산중학교에 첫 부임했던 양 교장은 영암 구림고, 영암고, 신안 안좌중 등에서 근무했다.
 
또 양 교장은 전남학생교육원 교육연구사를 비롯해 영암교육청 장학사로도 활동했다. 무안중에서 교감으로 역임했던 양 교장은 이번 승진인사를 통해 도포중학교에 부임하게 됐다.
 
양 교장은 "인성교육을 바탕으로 학생들의 다양성과 창의성을 끌어 내겠다"며 "학생들의 재능과 잠재력을 길러내는 교육을 통해 미래사회의 리더로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양 교장은 부인 박양숙(48)씨와 사이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김철  kim72@gjon.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