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열린마당
일본은 독도에 대한 야욕을 버려야한다!

   
▲ 강성인
·군서면 출생
·광주교육대학-조선대학교 법학과-전남대학교 행정대학원 졸업(행정학 석사)
·강진교육지원청 중등장학사
·완도보길중 교장
·영암고 교장
·전남제일고 교장
·전남제일고 장학재단 초대이사장 역임
·근정포장(2006) 황조근정훈장(2010)
일본은 독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에 혈안이 되어 전 방위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3월 11일 일본의 동북부 지방을 덮친 진도 9.0의 대규모 지진과 뒤따른 쓰나미, 그리고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가 겹치는 대재앙이 닥쳤을 때, 우리 정부와 국민은 아픔을 함께 나누기 위해 '일본 돕기 모금운동'에 나섰다.

한류 스타부터 80대 노인은 물론 초등학교 학생들까지 전 국민이 참여한 일본 이재민 돕기운동이었다. 정부에서도 긴급 구조대를 파견하고 자원봉사자들은 일본 지진현장에까지 직접 가서 지진복구에 땀방울을 흘려가며 열심히 지원하였다.  

그러나 일본은 3월 30일 문부과학성을 통해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내용을 강화하는 중학교 사회 교과서 검정결과를 발표하였다. 심지어 독도를 한국이 불법점거하고 있다는 터무니없는 사실을 기록하는 교과서를 일본의 중학생들이 배우도록 일본정부가 인정하게 된 것이다.

작년에는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에 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가르치도록 인정하고, 내년부터는 고등학교 교과서 검정에도 그렇게 하도록 이미 지침을 내렸다고 하니 이제 일본의 초, 중, 고등학교 학생들이 독도가 일본영토라고 배우는 현실이 눈앞에 다가왔다.

일본의 문부과학성만이 학생들에게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교육을 시키는 게 아니다.

일본은 같은 내용의 외교청서를 4월에 발표하고 우리의 대한항공이 독도까지 시험비행하자 일본영공을 침범했다고 우리 정부에 항의하고 1개월간 일본 외교관들에게 대한항공 탑승금지 권고를 내리는 어처구니없는 일을 저질렀다.

일본은 1963년부터 독도가 일본영토라는 외교청서를 발표해 왔으며, 1978년판부터 일본의 방위백서에도 같은 내용을 발표해오고 있다고 한다.

현재는 야당이지만 오랫동안 일본 집권당이었던 자민당의 '영토에 관한 특명위원회' 소속 3명의 의원들이 지난 8월 1일 우리나라 울릉도를 방문하여 한국영토 안에서 독도가 일본영토라는 점을 조사·홍보하겠다는 것을 묵인한 자민당의 진정한 속마음이 무엇인지도 궁금하다.

대통령을 비롯한 우리 정부의 단호한 입국금지 조치에도 불구하고  자민당 의원들이 순서를 정하여 울릉도를 방문하자는 자민당 의원의 발언 등 독도를 분쟁지역으로 부각시키기 위해 일본은 도발을 계속하고 있다.

이와 같은 일본 정부와 일본 우익집단의 집요한 도발에 대해 우리 정부와 국민이 어떠한 자세를 취하느냐에 대한 냉철한 반성과 대책이 필요하다고 본다.

독도는 우리가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곳이 아닌 그대로의 우리 영토이다. 우리도 초등학교부터 우리의 영토인 독도교육을 체계적으로 강화하여 어느 곳, 어느 때, 누구에게나 당당하게 주장할 수 있도록 역량을 강화하여야 한다.

아울러 평생교육기관을 통하여 일반 국민에게도 독도에 대한 관심을 지속적으로 갖도록 해야 한다.

정부의 각 부처도 장·단기적인 계획을 수립하여, 예기치 못한 문제가 발생할 때도 당황하지 않고 의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일본의 계속적이고 불법적인 도발에 대비하여야 한다. 관련 학자나 연구기관, 단체의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저들의 주장에 반박할 수 있는 역사자료를 조사·발굴해야 한다.

더불어, 한국의 문화를 사랑하고 한국인의 아픈 과거를 함께 나누며 한·일관계의 개선에 노력하는 양식있는 많은 일본 지도자나 국민과는 지속적으로 우호관계를 유지하도록 노력하자.

일본은 우리 땅 독도에 대한 의도적인 도발행위를 즉각 중지하고 과거 일본이 저지른 역사적 과오를 반성하여  동북아시아와 세계평화를 위하여 공존하고 공영하는 데 앞장서야 일본을 위해서도 도움이 될 것이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