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군정
신북출신 유재방 전 대법관 별세

   
‘국선변호’ 활동으로 유명한 영암출신 유재방 전 대법관이 29일 오전 10시께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신북 출신으로 경성법학전문학교를 나온 고인은 1943년 고등시험 사법과에 합격하고, 해방 후 광주지법 판사·부장판사, 대구고법 부장판사, 전주·대구·부산지법원장, 대구고법원장을 지냈다.

1968년 12월 대법관으로 임명됐지만 1971년 국가배상법에 대해 위헌표결을 했다는 이유로 1973년 3월 재임용에서 탈락했다. 이후 변호사로 개업한 고인은 매년 50~70건의 국선변호를 맡고, 10년 이상 무료로 법률상담 봉사를 해 1985년 인권선언일 기념훈장을 받기도 했다.

유족으로는 아들 동호(신우출판 대표이사), 인호(안양프라자 대표)씨 등 2남과 사위 황인행(변호사), 오현주(오소아과 원장)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발인은 내달 1일 오전 6시30분, 장지는 신북면 월평리 선산. ☎ 02-3010-2230

영암신문  yanews21@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