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82건)
“1004섬 신안, 형형색색 유럽풍 튤립 향연” 한국지역신문협회 공동취재단 2019-04-22 10:24
철원의 마을형 축제를 주도하고 있는'쉬리마을 추진위원회' 김진혁 기자 2019-04-22 10:08
영산강유역이 한국 고대사의 원형이다 글=박해현 박사(초당대 겸임교수) 2019-04-15 10:11
마한의 역사는 기원전 3, 4세기에 성립되었다 글=박해현 박사(초당대 겸임교수) 2019-04-08 09:52
도선의 낙발처는 구례 화엄사가 아니라 월출산 자락 월암사였다 글=박해현 박사(초당대 겸임교수) 2019-04-01 09:32
라인
고려왕조의 지배 이념으로 기능했던 도선의 비보사상 글=박해현 박사(초당대 겸임교수) 2019-03-22 09:52
도선의 풍수지리학은 전통 지리학과 중국의 풍수사상이 융합된 것이다 글=박해현 박사(초당대 초빙교수) 2019-03-15 17:20
도선은 주몽과 비교되는 영웅신화의 주인공이었다 글=박해현 박사(초당대 초빙교수) 2019-03-08 11:42
“큰바위얼굴은 신령스러운 바위, 곧 영암(靈巖)” 문배근 기자 2019-02-28 11:53
월출산 구정봉 '큰바위얼굴' 웅비(雄飛)의 나래 펴다 문배근 기자 2019-02-28 11:50
라인
도선국사 비문은 고려중기의
정치적 혼란을 수습할 목적으로 찬술되었다
글=박해현 박사(초당대 초빙교수) 2019-02-28 09:45
양달사, 200년 지난 조선 헌종 때 좌승지에 추증 글=조복전 영암역사연구회장 2019-02-22 13:08
왕인박사와 도선국사는 영암이 배출한 선각자들이다 글=박해현 박사(초당대 초빙교수) 2019-02-22 10:35
백제, 마한남부 연맹 병합 주장은 타당성이 없다 글=박해현 박사 2019-02-18 10:17
장흥부(長興府)의 원벽에 ‘양달사의 공은 어디로 가고’ 탄식하는 시 내용 나붙어 글=조복전 영암역사연구회 회장 2019-02-15 11:38
라인
양달사 의병장 창우대 앞세워 왜구격퇴…功은 좌도방어사 등 관군에 돌아가 글=조복전 영암역사연구회 회장 2019-02-01 13:46
새해 군정 최고목표 ‘군민행복·일등영암’ 대담=김진혁 편집국장 2019-02-01 13:06
“임금과 부모는 한 몸인데 어찌 예제에 얽히어 소홀하게 할 것인가” 글=조복전 영암역사연구회 회장 2019-01-28 09:38
성왕은 부여 정통을 강조하여 마한남부 연맹세력을 견제하였다 글=박해현 박사 2019-01-25 16:27
왜구침입으로 달량성이 함락되자
조정에서 군인 500여명 긴급 투입
글=조복전 영암역사연구회 회장 2019-01-18 16:18
포토
  • 1
  • 2
  • 3
  • 4
  • 5
  • 6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