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505건)
대통령의 통치철학
선거에서 승자가 독식하는 대통령 중심제하에서 대통령의 말 한마디는 그 국가와 사회에 미치는 파장이 대단히 크다. 봉건주의시대 임금이 하...
영암신문  |  2008-06-10 11:07
라인
홈, 홈 스위트 홈
1852년 4월 10일, 미국의 한 시민이 알제리에서 죽었다. 그리고 그 땅에 묻혔다. 그로부터 31년이 지난 후 미국 정부는 해군함정...
영암신문  |  2008-05-26 13:43
라인
허물없는 고향 친구들
재작년 어느 무덥던 여름날, 필자는 영암과 광주에 살고 있는 몇몇 고향친구들과 함께 신지도(완도) 명사십리 해수욕장에서 세상 살아가는 ...
영암신문  |  2008-05-16 10:20
라인
영암에 디즈니랜드 같은 테마파크, 누가 만들 것인가
문화산업에 대한 개념이 전혀 없었던 미국사회에 세계최초의 테마파크 개념을 도입한 디즈니랜드를 세워 놀라운 문화적 충격을 준 월트 디즈니...
영암신문  |  2008-05-09 13:03
라인
사랑하지 못하면 병이 된다
오스트리아의 정신분석학자이며 정신과 의사인 ‘알프렛 아들러’라는 분이 있다. 그의 병원에 하루는 우울증 환자가 찾아왔다. 여자환자인데 ...
영암신문  |  2008-04-29 11:53
라인
우리사회, 어디로 가고 있는가
사람이 왜, 언제까지 이렇게 잔인 할 수 있을까? 지난 3월 초순에 발생했던 일가족 4명 토막살해사건, 용의자는 완전범죄를 위하여 살해...
영암신문  |  2008-04-28 11:30
라인
보석 같은 영암의 물(水)
지난 300여년전의 시기는 백인이 지배한 ‘기독교와 석유’의 시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구미 등 유럽의 기독교 국가는 세계의 ...
영암신문  |  2008-04-08 11:24
라인
고려 현종의 영암피난
나라가 얼마나 위급하였으면 임금이 개성에서 한반도의 서남단인 영암으로 피난을 하였을까? 필자는 작년 봄 형제들과 2박3일간의 제주여행을...
영암신문  |  2008-04-07 17:15
라인
격려와 칭찬의 말
음악이 울려 퍼지면 영국여왕도 일어나 경의를 표하는 불후의 명곡이 있다. 바로 헨델이 작곡한 메시아 중 42번인 ‘할렐루야’이다. 헨델...
영암신문  |  2008-03-24 11:51
라인
옛 흔적 없어져 간 영암읍성(邑城)
필자는 지난해 월출교직회에서 주관한 연중 교통정리 봉사활동에 참가한 적이 있었다. 덕분에 모교인 영암초등학교를 방문하게 됐는데, 오랜만...
영암신문  |  2008-03-17 13:44
라인
도선국사는 아직도 살아있다
1960년대 초반 구림초등학교 시절 매년 봄·가을 소풍은 도갑사 뒷산으로 정해져 있었는지 매년 항상 같은 코스에 보물찾기 등 행사도 똑...
영암신문  |  2008-03-10 12:11
라인
친환경농촌으로 전환이 필요한 때
21세기를 살아가는 우리의 삶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환경과 관련된 문제다. 적어도 우리가 살아가는 동안 도시와 농촌 모두가 환경문제와 ...
영암신문  |  2008-03-03 15:43
라인
‘You 메시지’와 ‘I 메시지’
이른 아침 일터로 나가는 남편에게 매일 아침 아내가 건네는 인사가 있다. “여보, 일찍 들어 와요” 아내는 귀에 못이 박히도록 매일 출...
영암신문  |  2008-02-25 11:30
라인
내 고향 ‘장독걸 샘’
내 고향 영암에 들어설 때, 덕진면 장산리 쪽에서 바라다 본 월출산의 모습은 언제나 자랑스럽고 미덥기만 하다. 광주에서 살아 온지가 매...
영암신문  |  2008-02-18 17:18
라인
전봇대 두개만 뽑으면 다 해결되나
새해 새로운 희망을 품고 출범하는 새 정권의 이명박 당선인이 관료주의 타파와 발상 전환의 상징으로 영암의 대불산단 전봇대 문제를 제기하...
영암신문  |  2008-02-04 10:25
라인
중국 문화유산에 담긴 비애
7월 초순인데 북경은 섭씨 40도를 오르내리고 있다. 다행이 습도가 낮아서 그늘에서는 생각보다 견딜 수 있다. 북경공항은 대부분 관광객...
영암신문  |  2008-01-30 14:57
라인
고향생각
고향을 떠나온 지 어언 50여년... 생각해 보면 엊그제 같은데 이제는 돌이킬 수 없는 세월이다. 고무신을 신고 산에 가서 나무를 해다...
영암신문  |  2008-01-28 15:21
라인
비전
몇 년 전 이탈리아를 여행할 기회가 있었을 때 가이드로부터 들은 이야기이다. 이탈리아의 한 작은 양복점에서 점원이 주인으로부터 호된 꾸...
영암신문  |  2008-01-21 14:03
라인
47년 만에 본 범바위
초중고를 영암에서 다니고, 광주교육대학에 합격하여 광주로 거처를 옮겨 지금까지 살아온 세월이 꼭 47년 흘렀다. 그런데 근 50년 동안...
영암신문  |  2008-01-14 12:00
라인
청첩장과 감사편지
저희가 딸을 시집보냅니다. 이웃들의 혼례 때에는 별 생각 없이 축하하러 다녔었는데, 막상 저희 대사가 되고 보니 여러 생각이 들었습니다...
영암신문  |  2007-12-17 14:01
포토
  • 1
  • 2
  • 3
  • 4
  • 5
  • 6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